2011년 상반기 취업을 위한 대학 졸업 예정자들의 구직활동이 부쩍 늘어났습니다.
물론 나도 이제 4학년 2학기 마지막학기를 남겨두고, 어떤 길을 가야할지 아직까지 감이 안잡히는데..
물론 내가 하고 싶은게 뭐였는지 한번 뒤돌아보면서 자기소개서를 꼬박 채워보긴 했는데.....

내용을 다시 읽어보니, 별거 없긴 하더군요.
여태까지 6년이라는 시간동안 뭘하면서 살아왔나.. 싶기도 하고.. ㅠㅠ
뭐 그런거 아니겠습니까..?

지난 주말에, 삼성 국내기업 인적성 검사를 한번 치루고 왔는데.. 지식을 요한다기 보다는, 자기네들의 틀에 맞는 사람들을 미리 걸러보겠다라는 생각이 물씬 들었습니다.
구직자의 입장에서는, 내가 하고 싶은 일에 대해서, 어필을 하고 자기PR로 가면 되겠다 싶은데, 현실은 많은 사람들을 기준에 만들어서 잡다보니, 스펙이라는 것에 어쩔수 없이 따라가게 되더군요.
이에 대해서 좀 더 안심하고, 내 자신을 좀더 다른 면으로 활용해서 볼줄 아는 시각을 키워보게 되었습니다.

졸업예정자 여러분들의 취업 뽀개기에 대한 정답. 그대로 더군요.


스펙쌓기라는 부분에 대해 젊은이들의 청춘을 낭비하지 말라는 강력한 메세지가 표지에 있는 것처럼, 이 책의 저자가 얘기 하고자 하는게 뭔지 정말 궁금했었습니다.

이 모든것에 대해서 LG Display 인재채용팀에 재직했었던 사람이 젊은이들의 스펙이라는 부분에 대해서, 당연히 주변에 친구들이나 선배들이 해왔던 관행그대로.. 나도 이제 기업의 관문에 들어서기 위해서는 

학점도 열심히 관리를 하게 되고..

고등학교 졸업이후로 안만져본, 영어단어를 외워가며 토익점수를 만들어야 하고...

또 토익을 끝내고 나면, 토익 스피킹이나 오픽을 만들어둬야.. 스펙의 완성이 될까 했더니만..

전공에 걸맞는 금융권이라면 금융권 3종셋트 자격증도 만들어줘야하고...

각종 산업기사도 마찬가지고...

정말 이렇게 준비만하다가, 학교 전공은 언제하고, 대외활동은 어떻게 갈것이며.......
다양한 생각이 들게 하는  다양한 소위 스펙이라고 말하는 활동이 되겠지만, 이에 대한 평가자 입장에서는 그다지 매력이 없어보이나 봅니다. 적어도 이 책을 봐보시면........


우리나라 각종 굴지의 기업에서 인사쪽에 관련된 사람들의 추천사가 담겨있는데, 이 많은 추천사이니 만큼, 대신해줄거라고 봅니다.

이 책에서 얘기하는 인사 담당자들의 얘기는, 몇가지를 제시합니다. 
대학생들이 얘기하는 그 스펙을 담을 그릇이 제일 중요하다는것, 그 스펙키우기에 정신 없는 대학생들에게 과감히 NO라고 얘기하는 저자의 이야기들을 들어볼수 있었습니다. 과중한 업무 덕분에 퇴사를 하게 되었지만, 자신이 사람을 분별하는데 있어서 중요하게 여긴 부분을 강의하게 된 계기로 이자리까지 오게 되었다고 합니다.
스펙쌓기 자체가 취업자들의 무덤, 젊은이들의 청춘의 무덤이라고 칭할정도로 현재 세태에 대해 안타까워 하더군요.

취업을 해야만 하는 이유??? 에 대해서 다들 자신에게 묻곤 하는데, 역시 원론적인 부분은 선택, 희망의 의미를 부여한다는데 있습니다.

분명히 현실에 찌들려, 자신의 모습을 바라보면서 욕심이 나질 않는 모든 분들이 보셔도, 충분히 도움이 될거라 믿습니다.

첫직장이 인생에 있어 꿰차는 부분이 중요한만큼, 제 자신에게도 도움이 되는 얘기 인것 같아 이번주에 한번 완독할 예정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남군 NamGun

주절주절 일상생활 모든 이야기. NEX 5D/IPHONE/SMARTERIAN/ TWTERIAN/KOREAN/I`m a Passiony. @bynamgun cybertyx@gmail.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번의 크림에이드 의 캐논 40D 이벤트 우수 블로거를 찾아라에 응모 해서
좋은 결과를 가져 왔었는데, 이번에도 좋은 기회를 가지고 열심히 해볼 생각이다. ;)


필자가 읽었던
"회사가 당신에게 알려주지 않는 50가지의 비밀" 이라는 책을 Yes24에서 구매해서
아주 유익하게 잘 봤었는데, 사회 초년생이나 예비생들에게 다시 한번 자기 기준에 대해서,
성찰의 기회를 가져와 새롭게 변화된 자신의 모습을 앞으로 기대하면서 나갈수 있다는 생각에
사로 잡혀서 아주 유익한 정보들만 가지고 책을 다 읽었던 적이 있다.

사회생활이라는게 어디 가서 호락호락 하겠는가... 적어도 내 기준에 부합하는 사람들이 아닌, 각자의 개성에 사로 잡혀 만나는 사회 생활 공동체의 한단위가 회사 단위라고 해도 무방하지 않을까? 그만큼 서로가 견제하고 살아가기 보단, 둥글둥글~ 배려하고 단합해야 이익관계를 그나마 좀더 가져올수 있지 않을까 하고 생각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김대리는 항상 능력을 갖추고 있는데다가, 업무실적도 좋은데 왜 승진대상에서 올라가지 못했을까??
우리사회는 언제나 요구하는게 능력이라고 하지만, 그에 따른 자세도 한몫하지 않을까?
내위치는 낮지만, 능력이 있으니깐, 인정받게 되면 나는 잘될꺼야.
라는 자만심이 우선으로 적힌걸 봐선, 대리라는 직급은 그리 호락호락한
상사의 위치는 아닌데 말이다. 그만큼 우리나라에서는 학연 지연을 무시한 능력주의 제도가 이뤄진다고 하지만, 아직 끝은 아니다. 고령의 상사분들은 여전히 위에 계신다.
그분들 앞에서만큼은, 업무실적에 버금가는 기대치를 보여줘도 되지만, 성과에 따라서 실력을 자만해버리면, 뭐가 되겠는가??
 "저 김대리는 만약 승진하면 저 자만심 한번 배부르게 불러서, 큰코 다칠꺼야.." 라고 생각을 해서
뽑아 주지 않는 실정도 있을 것 같다.

입사 동기에게 방법을 알려달라고 하기엔 자존심이 상하게 될 김대리.
모든 이유는 자기 자신에게 있다고 생각하고, 뒤 돌아보면서 자기 능력배양도 중요하지만, 그에 따른 상사들에게 눈치나 공과사의 확실한 그릇됨을 다시 한번 뒤 돌아보게 될것이다.

아직, 24살의 청년인 나에겐, 취업의 문을 두드리게 될 날은 얼마 남지 않았지만,
내가 그동안 아르바이트 해본 경험으로서는, 좋은 경험이 되었다고 자부 한다.
엄연히 위 아래가 존재하는 직급 생활에는 뭐든지 일맥상통하게 흘러가게 마련이다.

단지, 햄버거를 만드는 주방일이나, 매대에서 판매하는 셀러나 그들에게 부여된 임무가 있는 것이고,
그 임무에 따라 성실도와 자세를 보고 평가 받고 인정 받아서 꾸준히 자리를 유지 할수 있는 것 아닐까?
단순히 보기엔 열심! 열심! 빨리빨리! 를 요구하는 사회라고 하지만,
다 밑바탕을 바탕으로 일을 이행하고 있을때 얘기 이다. ;)

내가 읽었던 소감을 짤막하게 적어보자면,

회사가 요구하는 것은 능력 뿐만이 아니라는 것,
당신을 회사에서 학교에서 배웠던 능력을 써먹으라고 보낸게 아니라, 키워 교육을 시킨다는데 있다 라는것
등 이다.

이 책을 선물 해주고 싶은 김대리에게, 기회가 된다면 "회사가 나에게 알려주지 않는 50가지 비밀"을 권하고 싶다.
다시 한번 성찰을 해보고, 열심히 하는 자세라면 능력을 보다 더 인정 받으면서,
윗 사람들에게 점수는 물론 편안한 노후 생활이 좀 더 보장 되지 않을까? ^^

블로그 이미지

남군 NamGun

주절주절 일상생활 모든 이야기. NEX 5D/IPHONE/SMARTERIAN/ TWTERIAN/KOREAN/I`m a Passiony. @bynamgun cybertyx@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