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ne 3GS | 1/15sec | F/2.8 | ISO-250
지난번에 여행지 추천과 함께 둘러보다가 고르게 되었던 책 시리즈가 있었다.

2010/07/20 - [남군`s ReadingBook!] - 국내 최고 휴식지를 찾아서, 신택리지.

이 책을 가지고 한번 즈음은 우리나라를 둘러보는데 있어, 상식으로도 내용이 풍부하게 담겨있어 즐겨보고 있었는데, 출간이 되었다고 한다.

경상도, 경기도, 꼭 가보고 싶은 곳의 3권을 구매해서 봐서 그런건지, 가격적인 부담 (책 정가 : 18000원 // 보통 온라인 서점의 경우에는 10~15% 정도 할인 혜택을 주니..) 이번에도 구매하는데 별 고민 없이 골랐다.

원래는 지명이나 지리 쪽에 관심이 많으신 아버지 드릴 책이었는데, 이번에도 내가 먼저 보게 될 것 같다... OTL

보통 서울이나 수도권이라고 불리우는 경기도를 보면, 가로지르면서 내려가는 한강이 정말 우리나라의 중심부의 대동맥이라고 불릴 정도로, 나라의 산수의 정기가 모인곳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서, 삼국시대때도, 4대강 중 하나인 한강 하류에 자리 잡고 있는 서울의 이점때문에, 삼국의 각축장이 되었다고 한다.

사람과 물자를 대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삼국의 흥망성쇠가 한강에 달려 있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책의 내용을 보면 이렇다.


서울의 한강은 옛날에는 한산하 라 일컬었고, 고려때는 사평도라 일컬었다. 그 근원은 둘인데, 충주의 금천에서부터 흘러온 것을 남강이라 일컫고, 춘천의 소양강에서부터 온것을 북강이라고 읽는다.

라고 되어있다.

원래 처음에는, 백제 온조왕이 서울을 기점으로 수도로 잡고 흥했었는데, 고구려에 한강유역을 빼앗기고, 그 이후에 백제가 신라와 연합하여 고구려를 물리치고 자리 잡았지만, 신라가 배반하고 다시 한강유역을 뺏어간 이야기가 생각이 난다.

여기에 대해서 책에 잘 설명되어있다. 지금도 또한 한강의 르네상스라고 해서, 많은 한강에 대한 개발이 이뤄지고 있는데, 단순한 관광지가 아닌 한나라의 역사가 모두 담겨 있는 곳이라고 생각하니, 책의 상식적인 내용 도움이 정말 많이 되는 것 같다.

iPhone 3GS | 1/15sec | F/2.8 | ISO-320
지금 옆에 보고 있는 사진을 보면, 뭔지 보이는가?

서울 남대문으로 불렸던 숭례문이다.
우리나라의 국보 제 1호로 자리 잡고 있었고, 수많은 경제성장의 빌딩속에서 버티고 있다가, 2008년에 소실되고 말았다.

방화에 의해 우리나라의 자존심이 불타버렸지만, 지금 한참 복원 진행중이다.

여기에 따른 인상적인 일화가 책에 나와있어서 작성해본다. (104p)

"조선중기의 문장가 이수광이 쓴 지봉유설에서 숭례문의 현판글씨를 세종대왕의 큰형인 양녕대군이 썼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이 곳 남대문의 현판 글씨를 좋아했는데, 특별히 좋아했던 ㅎ사람이 바로 천하의 명필이라고 알려진 추사 김정희 였다고 한다. 추사가 과천에서 오갈 때면 항상 이 문 앞에서 황홀해하다가 해가 저무는 줄도 모르고 현판의 글씨를 쳐다보고 또 쳐다보았다는 것이다.




이런 역사를 가지고 일화를 가지고 있던 현판이 방화범에 의해 화재가 일어났을때, 화재 진압을 했었지만, 마지막 현판이 불에 타면서 떨어져 쪼개질때 사람들이 탄식을 하던 그 때가 다시금 생각이 난다.

아직 서울에 대한 이야기 뿐만이 아니라, 경기도의 일대에 대해서 다양한 이야기들이 담겨있다.
다시 한번 추천을 해보면서, 이번주 동안 다 읽어봐야겠다.
블로그 이미지

남군 NamGun

주절주절 일상생활 모든 이야기. NEX 5D/IPHONE/SMARTERIAN/ TWTERIAN/KOREAN/I`m a Passiony. @bynamgun cybertyx@gmail.com